...

창업을 꿈꾸는 ‘한국의 스티브 잡스’들이 ‘2015 STARTUP CLINIC’에 도전한다.

‘2015 STARTUP CLINIC’은 국내외 창업 전문가를 멘토로 초청해 창업에 도전할 멘티 학생들이 창업의 전 과정을 미리 경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창업인재전형 1기 학생 15명을 포함해 창업에 관심 있는 학생 50여명은 23일(월)부터 28일(토)까지 창업의 전 과정인 ‘기업설립-사업계획-시제품 제작-투자’를 경험한다.

프로그램 마지막 날인 28일(토) 직접 만든 시제품을 발표하고, 이를 심사위원들이 가상화폐를 통해 투자하는 ‘PITCH EVENT’가 진행된다. 가장 많은 가상화폐 투자 금액을 유치한 팀은 향후 UNIST(총장 조무제) 창업보육센터의 지원을 우선적으로 받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창업 전문가들의 특강을 마련해 ‘사물인터넷(IoT)’분야의 실무 능력을 키우고, 실제 창업자들이 힘들어 하는 세무․특허 분야의 노하우를 익힌다.

배성철 창업보육센터장은 “창업에 대해 막연한 생각만 가지고 있던 학생들이 창업의 전 과정을 경험함으로써 창업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고,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많은 학생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도전의식과 자신감을 가지고 창업에 도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5 STARTUP CLINIC’에는 데이비드 오치(David Ochi) UCI(캘리포니아대 어바인 캠퍼스) 기업가정신 센터장, 유준식 Praxis Biosciences, Inc. CEO, 옥상훈 (주)Naver Labs 부장, 임명훈 (주)Gree Korea 부사장 등이 멘토와 강연자로 나선다.
List
Edit